The Opinion

*
제목     [내일신문-11월정례조사]'집단적자위권 조건부 용인' 반대 69.6%
작성자  디오피니언 14-02-07 11:21
연결1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87340


'집단적자위권 조건부 용인' 반대 69.6%
세대별 거부감 정도는 차이 … '반일-친미' 흐름은 여전
2013-11-04 13:58:58 게재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추진에 정부가 조건부 용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세대별로 거부감 정도 차는 있었지만 국민 대다수는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정부가 외교를 더 강화해야 할 국가로는 미국이 압도적이었지만 중국의 부상도 만만찮았다.

내일신문·디오피니언 11월 정례여론조사에 따르면 일본 집단적 자위권에 대한 정부의 '조건부 용인' 입장에 대해 찬성한다는 의견은 20.5%에 불과했다. 반면 69.6%는 반대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 중국의 부상과 동북아정세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역할 강화에 대해선 여전히 거부감이 크다는 이야기다.

다만 조건부 용인 찬성비율은 20~40대에선 14.1~17.0%에 그쳤지만 50대는 27.3%, 60대 이상은 28.3%로 10%p 이상 높아졌다. 정치성향별로 중도·진보층은 16.2~16.8%였지만 보수층은 30.1%나 됐다. 민주당 지지층(17.2%), 무당층(11.9%)과 달리 새누리당 지지층의 찬성비율도 31.3%로 높아졌다. 거부감의 격차가 존재하는 것이다. 연령이 높아지고 보수적일수록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는 경향성이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반일감정'과 함께 미국에 대한 긍정적 평가도 여전했다. 우리 국익을 위해 가장 가깝게 지내야할 국가를 묻는 질문에 과반이 넘는 54.2%가 미국이라고 응답했다. 최근 G2로 부상하며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은 29.4%로 나타났다. 과거에 대해 긍정평가가 상승하긴 했지만 여전히 미국에 비해선 밀리고 있었다.

하지만 40대의 경우 중국에 대한 평가(37.7%)가 미국(44.7%)에 거의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에 대한 평가는 40대에 이어 △30대 32.3% △50대 30.5% △60대 이상 24.1% △20대 20.7% 순으로 나타났다. 20대의 선택이 눈에 띈다.

오차범위 이내이기는 하지만 일본(2.7%)은 북한(6.3%)에 비해서도 밀릴 정도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엄경영 디오피니언 부소장은 "과거사 망언, 야스쿠니 신사참배 등 역사문제를 둘러싼 간극이 너무 크게 벌어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