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pinion

*
제목     [내일신문-11월정례조사]대선불복(새누리당 주장) 34% … 헌법불복(민주당 주장) 49%
작성자  디오피니언 14-02-07 11:22
연결1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87327


대선불복(새누리당 주장) 34% … 헌법불복(민주당 주장) 49%
대선불공정 논란에 여당 '판정패' … 국감서 민생외면 52.6%, 민주당에도 일침
내일신문·디오피니언 11월 정례여론조사
2013-11-04 14:11:28 게재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국민들은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대선불복' 주장보다는 민주당의 '헌법불복' 반박에 무게를 실었다. 대선불공정 주장에 대한 동의와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과반이 넘었다. 여론조사로는 '여당의 판정패'인 셈이다.

내일신문·디오피니언 11월 정례여론조사 결과 '대선불복 대 헌법불복' 공방전에서 새누리당 주장(대선불복) 동의비율은 34.4%, 민주당 주장(헌법불복) 동의비율은 49.0%였다. 민주당 공세에 새누리당이 "그렇다면 대선에 불복하겠다는 것이냐"며 맞불을 놨지만 통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민주당 주장에 대한 동의비율은 남성과 20~50대, 중도·진보, 무당층 등에서 높았다.

비슷한 맥락에서 "지난 대선은 공정하지 못했다"는 민주당 주장에 대한 동의 비율도 51.2%로 비동의 43.6%에 비해 7.6%p 높았다. 역시 남성과 20~40대, 중도·진보, 무당층에서 동의가 많았다.

'국가기관이 직접 개입된 사안이므로 박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52.0%로 과반을 넘겼다. 박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개인적으로 의혹 살 일을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지만 국민들은 '행정수반으로서의 대통령 책임'을 요구하고 있는 셈이다.

엄경영 디오피니언 부소장은 "국정원 댓글사건에 이어 국군 사이버사령부 정치개입 의혹, 윤석열 파문등이 민주당 주장을 확산시키는 데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대선불공정 주장에만 매달려 있는 모습에 대해선 비판이 강했다. '국정감사 기간 내내 대선개입 의혹에만 치중하며 민생을 외면했다'는 의견이 52.6%에 이른 것이다. 특히 대선불공정에 대한 야당 주장에 힘을 실어준 40대와 중도층, 무당층이 등을 돌린 것은 민주당으로서는 뼈아픈 대목이다.

엄 부소장은 "민주당 주장이 박 대통령과 여당 지지를 끌어내리는 데는 일조했다"면서도 "민생에 집중하고 비전을 보여주는 데 실패하면서 민주당 지지로 연결시키지 못했다"고 풀이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일 유선·휴대전화 RDD를 통해 무작위 추출한 전국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p다.

허신열 기자 syheo@naeil.com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JY